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HOME | CONTACT US
교회안내
인터넷방송
선교사역
교육부
전문사역
커뮤니티
갈보리앱스
카페 블로그
  『 성령께 감동받은 교인, 세상을 감동시키는 교회 』
Member Login & Join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커뮤니티
갈보리 간증
자유 게시판
갈보리 갤러리
봉사/헌신/발런티어
교회공개 파일
아름다운 글
온라인 기도센터
샌디에고 정착정보
전화 & 이메일 안내
858-278-3210
858-278-4987
이메일 / Contact us
01 월 생일회원
 이애순 10 일
 이애순 10 일
 이기천 10 일
 박효순 04 일
 김철호 22 일
 김혜경 10 일
 홍세나 01 일
 이춘희 05 일
 김순희 24 일
 미희 19 일
 우성민 30 일
 홍길동 31 일
 강혜숙 06 일
 박태선 14 일
 이원영 06 일
 이희준 02 일
 캅도리 22 일
 김유정 05 일
 김탁영 09 일
 오세훈 29 일
 윤지미 01 일
 박정화 09 일
 에스더김 30 일
 강은희 20 일
 이현우 02 일
 김명숙 06 일
 이승연 07 일
 이승연 07 일
 이승연 07 일
 서은수 09 일
 조길동 01 일
 인치산 01 일
 김은영 04 일
 길정자 09 일
 권민수 05 일
 김현주 30 일
 주원규 01 일
 국현 06 일
 이예순 07 일
 오석용 08 일
 문희 11 일
 전아삽 13 일
 최혜은 15 일
 오철희 27 일
 강명희 29 일
 주님뜻 01 일
 리아 03 일
 장지호 06 일
 박혜령 30 일
 권혁희 31 일
 박신희 01 일
 이선아 04 일
 윤보영 11 일
 김혁택 11 일
 계원서 14 일
 장준봉 24 일
 이재욱 28 일
 이재욱 28 일
 황영진 26 일
 임병국 17 일
 김소연 17 일
 팀리 26 일
 팀리 27 일
 김동희 12 일
 안은선 15 일
 정수상 16 일
 박민경 18 일
 김보영 22 일
 최예원 24 일
 김종현 01 일
 송하준 13 일
 제임스리 01 일
 정유진 06 일
 전영균 15 일
 노유현 23 일
 구자훈 01 일
 김이경 07 일
 장철혁 23 일
 이범용 27 일
 서명숙 01 일
 강정경 01 일
 이시은 29 일
 알렉스리 29 일
 라디오코리아복음방송 01 일
 세계사이버대학 01 일
 정유진 06 일
 정유진 06 일
온라인 설문조사
(설교말씀+찬양/CCM) 24시간 갈보리 인터넷 라디오 방송 개설에 대한 의견?
인터넷 라디오 방송 찬성합니다.
전도할때 도움이 될것 입니다.
집에서나 일할때 듣기 편합니다.
현재 VOD 만으로 충분하다.
아름다운 글 |   INSPIRING STORIES
HOME  |  커뮤니티  | 아름다운 글
주님이 주시는 위로
글쓴이 : Joseph     날짜 : 12-04-23 15:36     조회 : 605    
옛날에 어떤 큰 도시에 한 청년이 살고 있었다.
저녁마다 그는 똑같은 식당에 가 똑같은 자리에서 식사를 했다.
이 청년은 몹시 외로웠다.

어느날 언제나 앉는 식탁에 예쁜 장미 한 송이가 꽂혀 있는 것을 보았다.
꽃을 보자 마음이 훈훈해졌다.
그는 날마다 식당에 찾아와 장미를 쳐다보며 식사했다.
그의 마음은 슬플 때도 있고, 행복할 때도 있고,
심드렁할 때도 있고, 화가 날 때도 있었다.

문득 자기 기분은 그렇게 늘 다른데 장미는 항상 똑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그 청년은 아주 조심스레 장미를 만져 보았다.
전에는 감히 생각조차 못한 일이었다.
딱딱한 잎사귀 가장자리를 만지는 순간,
장미가 생화가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다. 정교한 조화였다.

청년은 화가 나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물 없는 꽃병에서
장미를 뽑아 손으로 으스러뜨리고 말았다.
그리고는 흐느껴 울었다. 그는 전보다 더 외로워졌다.

우리는 무엇으로 외로움을 달래는가?
하루하루 지날수록 죽음의 시간과 더 가까워지는 인생을
무슨 희망으로 살아가고 있는가?
하나님이 성육신하여 우리의 구주가 되신 것은, 반드시 죽을 수밖에 없은
그분의 실존과 죽음이, 죽음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희망에 이르는 길이었기 때문이다.

그리스도의 떠나심을 통해 비로소 우리는 악몽 같은 날도
희망의 날일 수 있음을 깨닫는다. 주님이 다시 오시는 날,
꼭꼭 닫힌 두려움의 문을 열어 우리를 온전한 자유와
온전한 진리에 이르게 하시는 날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 춤추시는 하나님 중에서 / 헨리 나우웬 -

530 사랑의 깊이 이전수 2014-12-10 112
529 힘과 사랑의 차이 이전수 2014-12-10 91
528 진홍 가슴새 이전수 2014-12-10 100
527 불평 제로 프로젝트 이전수 2014-11-21 176
526 경악! 한성주장군 남침땅굴 시국강연! 이전수 2014-10-24 310
525 다이아몬드 컬러 지도자 이전수 2014-06-12 241
524 우리가 불러야할 이름 이전수 2014-05-22 281
523 함께 가자 우리 이전수 2014-05-06 435
522 복음이면 충분합니다 이전수 2014-04-19 510
521 달아난 파리 떼 이전수 2014-03-19 329
520 가장 위대한 기술자 이전수 2014-03-19 314
519 하나님의 미소 이전수 2014-03-19 296
518 돌이킬수 없는 패 이전수 2014-03-19 294
517 사랑의 예방주사 이전수 2014-02-02 372
516 동행 이전수 2014-02-02 318
515 차원 높은 사랑/고슴도치 사랑법 이전수 2014-02-02 374
514 돌이킬수 업는 패 이전수 2014-02-02 339
513 [마라나타] 당신은 행복하십니까? 이전수 2014-01-17 387
512 인생의 가시 이전수 2014-01-17 379
511 승리의 비결 이전수 2014-01-17 310
510 구원은 여호와께 있사오니 이전수 2014-01-17 343
509 하나님을 사랑한다는 것은 이전수 2014-01-17 363
508 나 같은 죄인 살리신 (예화) 이전수 2014-01-10 493
507 희망은 영웅을 만든다 이전수 2014-01-06 458
506 영화 " 벤허"_예수 그리스도의 이야기 이전수 2013-12-12 525
505 라이언 일병 구하기 이전수 2013-11-14 469
504 사랑의 바이올린 이전수 2013-11-14 343
503 너의 염려를 아버지께 맡겨라 이전수 2013-11-14 319
502 유일한 해결책 이전수 2013-11-14 312
501 꼴지의 소망 이전수 2013-11-14 354
   1  2  3  4  5  6  7  8  9  10    

아름다운글 등록/삭제 문의 인터넷 사역팀 : 이전수
Active 랭킹
관리자이메일
회원가입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6970 Linda Vista Rd. San Diego, CA 92111 Tel: 858-278-3210 Fax: 858-278-4987
SDCKC IT Team: webmaster@sandiegocalvary.org
Copyright San Diego Calvary Korean Chur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