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HOME | CONTACT US
교회안내
인터넷방송
선교사역
교육부
전문사역
커뮤니티
갈보리앱스
카페 블로그
  『 성령께 감동받은 교인, 세상을 감동시키는 교회 』
Member Login & Join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커뮤니티
갈보리 간증
자유 게시판
갈보리 갤러리
봉사/헌신/발런티어
교회공개 파일
아름다운 글
온라인 기도센터
샌디에고 정착정보
전화 & 이메일 안내
858-278-3210
858-278-4987
이메일 / Contact us
01 월 생일회원
 이애순 10 일
 이애순 10 일
 이기천 10 일
 박효순 04 일
 김철호 22 일
 김혜경 10 일
 홍세나 01 일
 이춘희 05 일
 김순희 24 일
 미희 19 일
 우성민 30 일
 홍길동 31 일
 강혜숙 06 일
 박태선 14 일
 이원영 06 일
 이희준 02 일
 캅도리 22 일
 김유정 05 일
 김탁영 09 일
 오세훈 29 일
 윤지미 01 일
 박정화 09 일
 에스더김 30 일
 강은희 20 일
 이현우 02 일
 김명숙 06 일
 이승연 07 일
 이승연 07 일
 이승연 07 일
 서은수 09 일
 조길동 01 일
 인치산 01 일
 김은영 04 일
 길정자 09 일
 권민수 05 일
 김현주 30 일
 주원규 01 일
 국현 06 일
 이예순 07 일
 오석용 08 일
 문희 11 일
 전아삽 13 일
 최혜은 15 일
 오철희 27 일
 강명희 29 일
 주님뜻 01 일
 리아 03 일
 장지호 06 일
 박혜령 30 일
 권혁희 31 일
 박신희 01 일
 이선아 04 일
 윤보영 11 일
 김혁택 11 일
 계원서 14 일
 장준봉 24 일
 이재욱 28 일
 이재욱 28 일
 황영진 26 일
 임병국 17 일
 김소연 17 일
 팀리 26 일
 팀리 27 일
 김동희 12 일
 안은선 15 일
 정수상 16 일
 박민경 18 일
 김보영 22 일
 최예원 24 일
 김종현 01 일
 송하준 13 일
 제임스리 01 일
 정유진 06 일
 전영균 15 일
 노유현 23 일
 구자훈 01 일
 김이경 07 일
 장철혁 23 일
 이범용 27 일
 서명숙 01 일
 강정경 01 일
 이시은 29 일
 알렉스리 29 일
 라디오코리아복음방송 01 일
 세계사이버대학 01 일
 정유진 06 일
 정유진 06 일
온라인 설문조사
(설교말씀+찬양/CCM) 24시간 갈보리 인터넷 라디오 방송 개설에 대한 의견?
인터넷 라디오 방송 찬성합니다.
전도할때 도움이 될것 입니다.
집에서나 일할때 듣기 편합니다.
현재 VOD 만으로 충분하다.
아름다운 글 |   INSPIRING STORIES
HOME  |  커뮤니티  | 아름다운 글
타인은 내 마음의 렌즈
글쓴이 : Joseph     날짜 : 12-04-23 15:31     조회 : 623    
에머슨은 타인을 두고 이르기를
'우리가 우리 자신의 마음을 읽는 렌즈'라고 표현하였다.

저마다 하나씩 갖고 있는 렌즈를 통해
우리는 타인을 지켜보고 판단하며,
마음이 끌리면 가까이 다가서고 싶어한다.

결국 내가 선택한 타인,즉 친구는
나의 또 다른 모습이라고 할수도 있다.

그러므로 사람을 알려면
그 친구를 보라는 말이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어떤 친구를 사귈 것인가.
특히 한창 감수성이 예민한 청소년기에는
어떤 친구를 사귀느냐에 따라
인생의 행로가 바뀔수도 있다는 점에서
좀더 신중을 기해야 한다.

바이런이 말하기를 우정은
'날개 없는 사랑의 신'이라고 했다.

내게 깃들이는 사랑의 신이
행운과 의리와 신뢰를 가져다주길
원치 않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아무리 교제의 폭이 좁은 사람이라해도
주변 사람들을 바라보는 눈은 있게 마련이다.

사람이란
외모가 제각각이듯 성격이나 가치관도 가지가지다.
여러 유형의 사람들이 있는 만큼
선택의 폭도 그만큼 넓다.

능력은 있지만 인간미가 없는 사람,
법 없어도 살 정도로 선량하지만 무능한 사람,
사귈수록 신뢰가 가는 사람도 있는 반면
경멸과 혐오감만 불러일으키는 형편없는 사람도 있다.

또 성격이 독단적이고 이기적인가 하면
남을 배려하느라 제 실속을 차리지 못하는 유형도 있다.

더 자세히 분류하자면
자신의 세계에 갇혀 있는 편협한 사람에서부터
지나치게 원대한 꿈만 쫓는 허황되기 짝이 없는 사람까지
실로 다양한 성격의 소유자들이 있다.

나는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가?
타인의 렌즈에 어떤 유형으로 비치길 원하는가.

530 사랑의 깊이 이전수 2014-12-10 122
529 힘과 사랑의 차이 이전수 2014-12-10 100
528 진홍 가슴새 이전수 2014-12-10 108
527 불평 제로 프로젝트 이전수 2014-11-21 182
526 경악! 한성주장군 남침땅굴 시국강연! 이전수 2014-10-24 320
525 다이아몬드 컬러 지도자 이전수 2014-06-12 250
524 우리가 불러야할 이름 이전수 2014-05-22 287
523 함께 가자 우리 이전수 2014-05-06 447
522 복음이면 충분합니다 이전수 2014-04-19 519
521 달아난 파리 떼 이전수 2014-03-19 334
520 가장 위대한 기술자 이전수 2014-03-19 319
519 하나님의 미소 이전수 2014-03-19 302
518 돌이킬수 없는 패 이전수 2014-03-19 300
517 사랑의 예방주사 이전수 2014-02-02 377
516 동행 이전수 2014-02-02 324
515 차원 높은 사랑/고슴도치 사랑법 이전수 2014-02-02 383
514 돌이킬수 업는 패 이전수 2014-02-02 346
513 [마라나타] 당신은 행복하십니까? 이전수 2014-01-17 394
512 인생의 가시 이전수 2014-01-17 384
511 승리의 비결 이전수 2014-01-17 314
510 구원은 여호와께 있사오니 이전수 2014-01-17 350
509 하나님을 사랑한다는 것은 이전수 2014-01-17 367
508 나 같은 죄인 살리신 (예화) 이전수 2014-01-10 500
507 희망은 영웅을 만든다 이전수 2014-01-06 465
506 영화 " 벤허"_예수 그리스도의 이야기 이전수 2013-12-12 535
505 라이언 일병 구하기 이전수 2013-11-14 477
504 사랑의 바이올린 이전수 2013-11-14 351
503 너의 염려를 아버지께 맡겨라 이전수 2013-11-14 324
502 유일한 해결책 이전수 2013-11-14 316
501 꼴지의 소망 이전수 2013-11-14 360
   1  2  3  4  5  6  7  8  9  10    

아름다운글 등록/삭제 문의 인터넷 사역팀 : 이전수
Active 랭킹
관리자이메일
회원가입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6970 Linda Vista Rd. San Diego, CA 92111 Tel: 858-278-3210 Fax: 858-278-4987
SDCKC IT Team: webmaster@sandiegocalvary.org
Copyright San Diego Calvary Korean Church. All rights reserved.